당연하지만 소중한 일상들의 기록...★

[서평] 빅텝스 리딩 본문

Books Diary

[서평] 빅텝스 리딩

사용자 하람옥 2018. 12. 15. 20:29

​텝스에서 많은 사람들이 어려움을 겪는 영역이 '독해' 이다. 
텝스 독해는 다른 영어 시험에 비해 지문 뿐 아니라 오답의 매력도가 높은 편이라 많이 어렵게 느낀다. 
그 어려움을 시원스쿨랩에서 새롭게 발간해 낸 '빅텝스 독해' 편에서 해결할 수 있을런지 살펴보았다. 

표지는 다른 빅텝스 책들과 마찬가지로 검은 바탕이었고 독해는 파란글씨!
나는 개인적으로는 이런 디자인들이 굉장히 마음에 든다. 
언제부터인가 영어 수험서들이 빨간색과 파란색으로 대표되고 있었는데
거기에 도전장을 내밀 수 있을 정도로 임팩트 있는 표지다.  

​나는 책을 펼친 후 가장 먼저 보는 곳이 목차이다. 
소설이건 수험서건 목차를 보면 전체적인 흐름을 알 수 있기 떄문이다.
특히 수험서의 경우, 목차를 보면 이 책이 나와 맞는지 알 수 있다. 
목차에서 나와 맞다는 느낌이 든 책은 거의 끝까지 읽게 된다. (수험서든 문학이든 말이다.)

빅텝스 책은 '독해'를 정복하기 위해 두가지 방향으로 접근하고 있다.
하나는 '문제 유형별 접근' 또 다른 하나는 '지문 유형별 접근' 이다.
나는 이 접근이 신선하고 명료하다는 느낌을 받았다. 
이 책의 집필진이 정말 많은 분석을 했구나 하는 생각을 했다. 

'문제 유형별 접근' 은 크게 7개의 단원으로 나뉘어져 있다.
Unit 01 - Part 1 빈칸완성
​Unit 02 - Part 1 연결어
​​Unit 03 - Part 2 문맥상 어색한 문장 고르기
​Unit 04 - Part 3/4 대의 파악:주제 및 목적
 ​Unit 05 - Part 3/4 세부내용 파악
 ​Unit 06 - Part 3/4 추론
 ​Unit 07 - Part 4 1지문 2문항 

​Unit 01만 잠깐 보면
먼저 기출 문제를 분석하여 문제의 특성과 오답선택지의 특성을 소개하고 있다.
그런 후, 어떤 식으로 이런 문제에 접근해야 하는 지를 순서대로 소개하고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그런 후, 같은 유형의 기출 문제를 가지고 지문파악을 해 보는 연습을 하게 된다. 
다음에는 기출 유형별로 출제 확률이 큰 것부터 지문과 함께 제시되어 있다. 
이 수험서의 좋은 점은 아래쪽에 '필수어휘'가 일목요연하게 정리되어 있다는 점이다.
빡빡하게 정리되어 있는 것 같지만, 색이 연한 초록색이라 눈이 그리 피로하진 않고 딱 적당한 정도이다. 

이렇게 유형을 정리한 뒤, 실제 시험과 난이도가 같은 기출변형문제를 12문제 정도 제공하고 있다.
이에 대한 해설은 뒤에 따로 분리되어 있는 해설집에 수록되어 있는데
 '해석, 해설, 단어정리' 까지 일목요연하게 되어 있어 혼자서 공부하기에 좋을 것이라 생각된다. 

그리고 또 다른 접근인 '지문 유형별 접근' 도 크게 7단원으로 분류되어 있다.
서신/광고/공지/기사/인문학/사회학/자연과학​

​unit 08 '서신' 단원을 보면 
먼저 지문으로 출제되는 '서신' 이라는 글 유형이 본래 어떤 구성인지를 이해할 수 있게 해 놓아
지문을 좀 더 통찰력 있게 볼 수 있도록 돕고 있다.
그리고 자주 출제되는 질문 유형도 따로 정리해 놓아
시간을 단축 할 수 있게 해 놓았다.
그런 다음, '서신' 유형 문제에 적합한 접근 법을 제시해 놓았다. 
중요한 부분은 굵게 표시하고 색도 적절하게 잘 조화시켜 놓아
마치 잘 정리된 공부 잘하는 친구 노트를 보는 것 같은 느낌이다. 

그런 다음 기출 문제로 지문 파악을 직접 해 보게 하고 있어 
위에서 공부했던 부분을 바로 복습하고 적용해 보게 해 주고 있다.

그 다음은 기출 유형별로 출제 비중이 높은 것부터
지문과 함께 문제가 제시되어 있다.
아래에 풀이과정이 제시되어 있어, 앞에서 제시된 풀이법을 적용해서 풀고 난 후,
아래의 풀이 과정과 비교해 보며 공부할 수 있게 해 놓았다. ​

​그런 다음 실제 시험과 난이도가 같은 기출 변형 문제도 12문제 정도 제시해 놓고 있다. 


이 책은 전반적으로 굉장히 깔끔하게 구성되었다는 느낌이 들었다.
디자인과 내용구성 두 가지 측면에서 모두. 
군더더기 없고 딱 필요한 것들로만 구성되어 있어
여기 나온 것들만 제대로 공부하면 텝스 2등급이상은 맞을 것 같다.

시중에 여러 교재들이 많지만 나같이 색깔과 글씨체, 글씨 크기 등에 민감한 사람은 
단색으로 되어 있는 수험서에 크게 매력을 못 느낀다. 
그런 내가 이 수험서는 끝까지 꼼꼼하게 한 번 봐 봐야 되겠다는 생각이 든다. 

시원스쿨랩 홈페이지에 가면 '텝스 독해 주제별 최빈출 어휘' 가 자료로 올라와 있다.
회원가입한 후 다운 받으면 공부에 많은 도움이 될 것 같다.
또, 도서 구매 독자들에게 '실전 모의고사 해설 강의 이용권' (90일) 이 제공된다. 
부지런한 분은 이것까지 꼼꼼하게 챙겨서 공부하면 이
 한 권으로 독해 영역의 큰 틀을 잡고, 조금 더 노력하면 정복까지 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  


'Books D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서평] 빅텝스 리딩  (0) 2018.12.15
[서평] 빅텝스 청해  (0) 2018.12.15
어쨌든-미술은 재밌다(박혜성 지음)  (0) 2018.12.02
친구관련 그림책  (0) 2018.10.02
The happy prince  (0) 2018.09.08
Boats for Papa  (0) 2018.09.08
0 Comments
댓글쓰기 폼